로그인   |   회원가입
유방센터 요실금센터 갑상선센터 골다공증검사 여성성형센터 갱년기센터
골다공증검사

grin with greenObstetrics & Gynecology

골다공증 검사 및 치료


초기에는 별 증상이 없는 골다공증!
그러나 방치하면 골절이 될 수 있습니다!


골다공증이란?


골밀도가 낮아져 뼈가 약해지는 증상을 골다공증이라 합니다.
척추, 고관절, 손목 뼈 등에서 주로 발생하며, 특히 폐경기 이후의 여성에게 많이 발생합니다.
골다공증으로 골조직이 완화된 상태에서 외부 충격을 받으면
골절이 쉽게 일어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골다공증의 원인
폐경이 이후 여성의 경우 여성의 경우 폐경기를 지나면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의 결핍이 생기는데 이는 곧 골다공증의 원인이 됩니다. 45세 이전의 조기 폐경이나 난소 적출 수술 이후로도 골다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폐경이 이후 여성의 경우
여성의 경우 폐경기를 지나면 여성 호르몬(에스트로겐)의 결핍이 생기는데 이는 곧 골다공증의 원인이 됩니다. 45세 이전의 조기 폐경이나 난소 적출 수술 이후로도 골다공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노인성 골다공증 노화로 인해 장 내 칼슘 흡수 능력이 떨어지고, 기전과 골 형성에 관여하는 조골세포가 감소되면서 골다공증이 생기는 경우입니다. 남자의 경우 50~60세 이후 골밀도의 감소가 많아집니다.
노인성 골다공증
노화로 인해 장 내 칼슘 흡수 능력이 떨어지고, 기전과 골 형성에 관여하는 조골세포가 감소되면서 골다공증이 생기는 경우입니다. 남자의 경우 50~60세 이후 골밀도의 감소가 많아집니다.
그 외의 원인들 유전적 원인, 스테로이드 과용, 류마티스 관절염, 저체중, 과거 골절력이 있는 경우, 흡연, 과도한 음주 등
그 외의 원인들
유전적 원인, 스테로이드 과용, 류마티스 관절염, 저체중, 과거 골절력이 있는 경우, 흡연, 과도한 음주 등
골다공증의 진단

골다공증은 단순 X-ray 검사에서는 대개 정상으로 나오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 골밀도 측정 검사를 해야 합니다.
골밀도 정도는 대상자의 성별, 나이에 따른 평균치와 비교하여 정상, 골 결핍, 골다공증으로 분류됩니다.

골다공증의 예방법

이미 골다공증이 심각한 상태에서는 뼈를 다시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은 없습니다.
때문에 조기에 치료하고 관리하여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1골다공증 고위험군에 속한 분들은 자신의 골밀도를 정기적으로 체크해야 합니다.
  • 2(노인의 경우)외출 시 지팡이를 사용하고, 신발은 굽이 낮고 폭이 넓으며 미끄럽지 않은 것을 신습니다.
  • 3몸의 유연성을 유지하기 위해 맨손체조나 걷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해줍니다.
  • 4누워 있어나 앉은 상태에서 일어설 때 혈압이 떨어지면서 어지럼증이 생겨 크게 넘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골다공증 치료방법
생활습관 개선 무리한 운동은 골절을 유발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운동은 일주일에 3번 정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으며, 뼈 건강에 좋지 않은 흡연과 과도한 음주를 자제합니다.
생활습관 개선
무리한 운동은 골절을 유발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운동은 일주일에 3번 정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좋으며, 뼈 건강에 좋지 않은 흡연과 과도한 음주를 자제합니다.
칼슘과 비타민D 섭취 모든 약물 치료에는 칼슘과 비타민D를 함께 투여하는데, 칼슘은 하루 1000~1200mg, 비타민D는 하루 400~500 단위를 권장합니다.
칼슘과 비타민D 섭취
모든 약물 치료에는 칼슘과 비타민D를 함께 투여하는데, 칼슘은 하루 1000~1200mg, 비타민D는 하루 400~500 단위를 권장합니다.
약물치료 약제로는 전통적으로 폐경기 여성에게 많이 사용되는 여성호르몬 제제,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 부갑상선호르몬 등이 있습니다.
약물치료
약제로는 전통적으로 폐경기 여성에게 많이 사용되는 여성호르몬 제제, 비스포스포네이트 제제, 부갑상선호르몬 등이 있습니다.
골다공증 예방 과도한 음주를 삼가하고 흡연은 중단하며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스트레칭, 제자리 멀리뛰기 등과 같은 운동을 하여 골량을 유지합니다.
짠 음식은 되도록 피하며 염분과 함께 칼슘이 소실되는 것을 방지합니다.
일주일에 약 10분 정도는 햇볕을 쬐어 뼈에 필요한 비타민D를 충분히 합성합니다.
골다공증 예방
과도한 음주를 삼가하고 흡연은 중단하며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스트레칭, 제자리 멀리뛰기 등과 같은 운동을 하여 골량을 유지합니다.
짠 음식은 되도록 피하며 염분과 함께 칼슘이 소실되는 것을 방지합니다.
일주일에 약 10분 정도는 햇볕을 쬐어 뼈에 필요한 비타민D를 충분히 합성합니다.
인천광역시 서구 건지로 371 그린산부인과의원 l 대표자 : 원성윤 외 1명 ㅣ 사업자번호 137-90-49209
Tel : 산부인과 032-574-3535 / 소아과 032-574-3533 ㅣ Fax : 032-574-3203
COPYRIGHT © 2015 BY 그린산부인과. ALL RIGHTS RESERVED.